새소식

  • [연합뉴스] 영국 EIU 도시안전지수 발표: 서울, 세계서 가장 안전한 도시 14위..1..
    등록일 2017-10-16 글쓴이 ssunha 조회수 12 READS
    영국 EIU  도시안전지수 발표: 서울, 세계서 가장 안전한 도시 14위..10계단 ↑ 英 EIU '안전한 도시 지수 2017'..도쿄 1위 연합뉴스 보도 날짜 2017.10.12. 23:05 원문 출처:(http://v.media.daum.net/v/20171012230538956?f=m&rcmd=rn)  보고서 원문보기(바로 가기)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서울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순위에서 14위에 올랐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싱크탱크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12일(현지시간) 내놓은 '안전한 도시 지수 2017년' 보고서에서 서울을 100점 만점에 83.61점으로 평가했다. 직전 보고서인 2015년 지수와 비교해 서울의 순위는 24위(70.9점)에서 10계단 상승했다. EIU는 세계 60개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디지털 안전 ·보건 안전·인프라스트럭처 안전·개인 안전 등 4개 부문에 걸쳐 모두 49개의 정성·정량 지표들을 평가해 이 지수를 산출했다. 2015년 지수와 비교해 서울은 디지털 안전(34위→18위), 보건 안전(15위→ 5위), 개인안전(22위→16위) 등에서 순위가 올랐다. 반면 인프라스트럭처 안전(13위→25위)은 떨어졌다.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는 일본 도쿄(89.80점)로 평가됐다. 도쿄는 2015년 지수에서도 1위였다. 2위는 싱가포르(89.64점), 3위는 일본 오사카(88.87점), 4위는 캐나다 토론토(87.36점), 5위는 호주 멜버른(87.30점) 등이 차지했다. 이어 암스테르담, 시드니, 스톡홀름, 홍콩, 취리히, 프랑크푸르트,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샌프란시스코 등이 6~15위권에 포진했다. 이밖에 주요 도시로는 런던이 20위, 뉴욕이 21위, 워싱턴D.C가 23위, 파리가 24위, 베이징이 32위, 상하이가 34위 등으로 평가됐다. 출처: http://safecities.economist.com/safe-cities-index-2017
  • [서울사랑_도시재생] ‘잘 생겼다! 서울20’ 프로젝트
    등록일 2017-10-20 글쓴이 ssunha 조회수 4 READS
    ‘잘 생겼다! 서울20’ 프로젝트 기사출처(원문보기): 서울사랑 매거진 http://love.seoul.go.kr/asp/articleView.asp?intSeq=4915 허물고 짓는 대신 도시 재생 방식으로재탄생한 서울의 새로운 현장 스무 곳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일명 ‘잘 생긴 서울’! 가을맞이 나들이 장소로 어떨까? 미처 몰랐던서울의 매력을 재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잘 생긴 서울’로 놀러 오세요. 서울로7017, 서울시립과학관을 비롯해 서울창업허브, 문화비축기지 등 연일 새로운 공간이 서울에 둥지를 틀고 있다. 일명 ‘잘생긴 서울’로, 서울시 전역에 골고루 분포해 각 지역을 대표하는 명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서울시 소재 열아홉 곳의 시설과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그 주인공으로 역사·문화, 과학·경제, 도시·건축 총 세 가지 주제로 나눈 것이 특징. 익숙한 공간도 있고 새롭게 선보이는 장소도 있지만 모두 시민들이 활용하기 좋은 시설이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 중에는 도시 재생 방식으로 가치를 보존한 곳도 많아 서울의 역사를 짚어보는 교육 현장으로도 제격이다. 분 야 이 름 설명 (장소, 시공 완료시점) 역사 문화(9) 덕수궁 돌담길 회복 영국대사관이 점유하고 있던 돌담길 일부를 개방했다.(중구, 2017년 8월) 문화비축기지 석유비축기지가 복합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마포, 2017년 9월) 여의도 지하비밀벙커 871.91m2 규모의 지하 공간이 여의도 지역 특화 미술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영등포, 2017년 10월)   한강 함상공원   망원한강공원에 퇴역한 해군 함정 세 척을 활용해 함상공원을 조성한다. (마포, 2017년 10월) 경춘선 전 구간 공원화 경춘선 부지(광운대역~서울 시계구간) 6.3km를 정원과 철길 산책로로 만든다. (노원, 2017년 11월) 50플러스 남부캠퍼스 중부캠퍼스(마포, 2017년 3월), 서부캠퍼스(은평, 2016년 5월)에 이어, 남부캠퍼스가 문을 연다.(구로, 2017년 12월) 봉제역사관 패션·봉제 산업 발전과 지역 활성화를 위한 봉제역사관을 만든다.(종로, 2018년) 서울식물원 열린 숲 공원, 식물원, 호수공원, 습지 생태원으로 꾸밀 서울식물원.(강서, 2018년) 서울로7017 서울역 고가도로가 걷기 좋은 보행길로 거듭남(중구, 2017년 5월) 도시 건축(3) 돈의문 박물관마을 한옥을 비롯해 일제강점기부터 1980년대까지의 건물 30여 채를 재건축한 역사 문화 마을.(종로, 2017년 9월 1단계) 다시·세운상가 세운의 축적된 기술과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을 연결해 창의제조산업을 활성화한다.(종로·중구, 2017년 9월 1단계)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도시와 건축을 화두로 개최한 비엔날레.(돈의문 박물관마을~DDP, 2017년 9월 2일~11월 5일) 과학 기술(8) 서울시립과학관 기초과학의 이해를 돕고 과학 대중화를 위해 마련한 공간.(노원, 2017년 5월) 서울창업허브 창업 보육 시설이자 창업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마포, 2017년 6월) 서울새활용플라자 업사이클링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공간.(성동, 2017년 9월) 서울하수도과학관 하수도의 역사와 하수처리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최초 하수도과학관.(성동, 2017년 9월) 서울바이오허브 바이오 의료 핵심 역량이 집중되는 공간.(동대문, 2017년 10월) 장안평 자동차산업 종합정보센터 자동차 산업 관련한 교육 및 창업 지원 같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성동, 2017년 10월) 양재 R&CD지구 혁신허브 양재, 우면, 개포동 일대의 기업과 인재 간 네트워킹 공간.(서초, 2017년 11월) 서울혁신파크 공공 서비스 욕구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공간.(은평, 2017년 12월 1단계)     <한강 함상공원 조감도: 망원한강공원에 퇴역한 해군 함정 세 척을 활용해 함상공원을 조성한다.(마포, 2017년 10월)>   지난 8월 30일, 그동안 일반인의 통행을 금지한 덕수궁 돌담길 100m가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정식으로 개방을 알리는 행사도 성황리에 마쳤다. 덕수궁 돌담길은 걷기 좋은 보행길이자 나들이 코스로 손꼽히는 서울의 명소. 58년 동안 밟지 못한 돌담길 일부를 산책하고자 평소보다 많은 사람이 이곳을 찾았다. 이번에 개방한 100m는 영국대사관이 1884년에 덕수궁 북쪽에 자리 잡은 이후 영국대사관이 점유하면서 1959년부터 철문으로 막혀 일반인이 통행할 수 없었다. 덕수궁 정문에서 돌담길을 따라 걷다 보면 덕수궁과 이어진 방향으로 철문이 굳게 닫혀 있었지만 지금은 그 흔적만 남은 상태. 과거에는 고종과 순종이 제례의식을 행할 때 주로 이용했던 길이다. 역사가 살아 있는 우리 땅인데도 이 길을 시민에게 돌려주기까지 많은 노력이 필요했다는 게 관계자들의 이야기. 아직 연결하지 못한 70m의 길이 남회복았다. 나머지 70m를 연결하면 덕수궁을 한 바퀴 도는 돌담길 산책이 가능해진다.특히 길을 개방하면서 문화재청에서 길이 끝나는 지점에 덕수궁 내부와 연결하는 문을 만들었는데, 아직은 덕수궁 안쪽에서 길 쪽으로 나오는 것만 허용하는 상태다. 돌담길을 걷다가 덕수궁에 들어가려면 어쩔 수 없이 정문으로 돌아가야 해 방문객들의 아쉬움을 더했다. 개방한 돌담길은 문화재청에서 복원을 추진 중인 ‘고종의 길’ 110m와 연결해 역사성을 회복하고 걷기 좋은 명소로 거듭날 예정이다. 나머지 70m의 길을 연결하는 노력도 계속해 돌담길을 따라 덕수궁을 온전히 산책할 날을 기대하게 한다. 현재 개방한 100m 구간에서는 덕수궁 돌담길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사진전을 진행하고 있다.   <덕수궁 돌담길 회복: 영국대사관이 점유하고 있던 돌담길 일부를 개방함.> <장안평 자동차산업 종합정보센터 조감도> <다시, 세운상가>   ‘세계의 기운이 모이다’라는 뜻을 가진 세운상가. 1968년 문을 연 국내 최초의 주상 복합 타운이자 40년 전통의 전자 상가다. TG삼보컴퓨터, 한글과컴퓨터, 코맥스도 모두 이곳에서 시작되었다. 서울의 중심 종로에서 도심 전자 산업 지역의 핵심으로 활약하며 전기·전자 부품, 컴퓨터 반도체, 음향 기기, 오락 기기, 조명 기기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1990년대에 들어 화려한 시절을 뒤로하고 급격히 쇄락해 철거 위기를 겪기도 했다.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과 동시에 세운상가가 현장 프로젝트 전시 공간으로 시민을 맞으며 새롭게 주목받았다. 이는 ‘다시·세운’ 프로젝트를 선보이기 위한 초석이었다. ‘다시·세운’ 프로젝트는 쇄락한 세운상가 일대를 재정비하고, 50년 기술의 역사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도심 제조업과 정보 통신 기술 중심지를 조성하는 작업이다. 철거 위기에 처한 건물만 재생하는 게 아니라 장인의 기술과 청년의 아이디어가 만나 산업 재생까지 도모한다. 로봇, 3D 프린팅, 스마트 의료 기기 등 17개 기업이 입주해 창작 활동 거점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 그뿐 아니라 철거했던 세운상가 대림상가 간 3층 높이의 공중보행교가 ‘다시세운보행교’로 거듭나고, 세운상가 8층에는 전망대와 쉼터인 ‘서울옥상’을 마련하는 등 변모한 세운상가를 만날 수 있다.지난 9월 19일 ‘다시·세운 한마당’을 개최하며 세운상가의 새로운 시작을 기념했다. 전문 해설사와 세운상가를 돌며 변화한 공간의 의미를 되새기는 투어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축하 공연도 선보였다. 오는 11월 5일까지 다시세운광장 하부에 있는 세운홀에서 도시 재생 관련 전시도 개최한다. <돈의문 박물관마을>
  • [서울&] 서울시 50+정책, 외국에서 공공부문 혁신사례로 주목
    등록일 2017-10-20 글쓴이 ssunha 조회수 1 READS
    서울시 50+정책, 외국에서 공공부문 혁신사례로 주목 보도날짜: 2017년 10월 20일 금요일 기사출처: http://www.seouland.com/arti/society/society_general/2641.html   <사진설명: 지난 8월29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관계자들이 마포구 공덕동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중부캠퍼스를 방문해 고선주 중부캠퍼스 관장(맨 왼쪽)의 설명을 듣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의 50+정책은 국외에서 공공부문 혁신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세계 지방정부가 혁신을 통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공익가치를 생산하는 6개 공공혁신 우수사례 가운데 하나로 서울시 50+정책을 선정했다. 서울시 50+정책은 고령사회를 대비한 사회경제적 준비, 50+당사자를 비롯해 다양한 이해관계자 조율을 통한 정책 개발과 이행 과정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 8월29일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 관계자들이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중부캠퍼스를 방문했다. 서울시·재단 관계자를 대상으로 서울시 50+정책 개발, 이행 과정, 프로그램 성과 등에 대해 심층 인터뷰를 했고, 중부캠퍼스에서 활동하는 50+당사자들에게 서울시 50+세대 실태와 퇴직 뒤 사회활동 현황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었다. 원낙연 기자 yanni@hani.co.kr 기사출처: http://www.seouland.com/arti/society/society_general/2641.html 서울살이 길라잡이 서울앤(www.seouland.com) 취재팀 편집
  • [서울&] 스마트시티 외국방문단 ‘3년간 1000명’
    등록일 2017-10-20 글쓴이 ssunha 조회수 5 READS
    스마트시티 외국방문단 ‘3년간 1000명’ 보도날짜: 2017년 10월 20일 금요일 기사출처: http://www.seouland.com/arti/society/society_general/2645.html   전자정부와 스마트시티 현황을 살피러 서울시를 찾은 외국방문단 참가자가 지난 3년 동안 1000여명에 이른다. 서울시 정보기획관에 따르면, 2015년부터 최근(9월 말 현재)까지 총 88회의 방문이 있었다. 방문단의 소속기관도 다양하다. 중앙과 지방 정부뿐만 아니라 정보통신(IT)기업, 대학, 연구소를 아우른다. 지역도 점차 넓어져 아시아, 동유럽, 중남미 도시는 물론 북미와 서유럽 도시로도 확대되고 있다. 벤치마킹하려는 대상도 다양해졌다. 몇 년 전에는 모바일·웹 기반의 시민 대상 서비스가 주류를 이뤘다. 최근에는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같은 4차 산업혁명의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도시문제 해결에 어떻게 적용하는지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 나라별 디지털 인프라 조성 정도에 따라 방문단의 관심 분야도 달랐다. 디지털 인프라를 잘 갖추고 있는 런던, 코펜하겐, 보스턴 같은 아이티(IT) 선진도시의 방문단은 ‘오픈 데이터, 열린 정부’ 등 시민참여, 사회혁신 서비스에 아이티 기술이 어떻게 적용되는지를 눈여겨봤다. 반면에 몽골, 라마(페루), 하노이(베트남) 같은 아이티 개도국 도시의 방문단은 기술 인프라나 첨단 정보기술 시스템을 어떻게 갖출 수 있는지에 관심을 보였다. 방문 뒤 서울시에 제안해오는 협력의 내용과 방식도 다양하다. 아이티 선진도시 방문단은 주로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관련 데이터 공유, 빅데이터·사물인터넷 분야의 공동 리서치 수행, 자국 아이티기업의 서울 진출 관련 협력을 요청했다. 아이티 개도국 도시의 방문단은 시민의 편의를 늘리고 행정의 효율화를 위해 서울시의 전자정부 솔루션을 자국에 도입하길 원했다. 특히 서울시 교통정보센터(TOPIS), 교통카드 시스템, 폐회로텔레비전(CCTV) 관제센터, 아리수 시스템과 같은 디지털 인프라 도입을 위한 기술과 경험 공유를 기대했다. 정헌재 서울시 정보기획관은 “서울시는 앞으로도 전자정부를 리드하는 도시로서 전 세계 다양한 지역의 도시와 서울의 전자정부 사례를 공유하고 상호 협력을 강화해나가려 한다”며, “이를 통해 서울을 아이티 분야 세계 중심도시로 부각하고, 서울의 글로벌 브랜드 가치 향상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숙 기자 hslee@hani.co.kr 기사출처: http://www.seouland.com/arti/society/society_general/2645.html 서울살이 길라잡이 서울앤(www.seouland.com) 취재팀 편집

발간물 & 연구보고서

  • [영상자료] 서울시와 아르헨티나 빅데이터 정책 교류
    등록일 2017-08-30 글쓴이 ssunha 조회수 35 READS
  • [서울연구원] 현장대응자료 연계 서울시 재난사고 시나리오 개발방안_원종석(2016)
    등록일 2017-10-17 글쓴이 ssunha 조회수 1 READS
    서명 : 현장대응자료 연계 서울시 재난사고 시나리오 개발방안 연구책임자 : 원종석 부서명 : 안전환경연구실 분량/크기 :  176Page   서울시 재난사고 시나리오는 현실성·과학성·연계성이 부족한 실정   재난사고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사전에 지역 및 재난사고의 특성이 반영된 시나리오를 구성하고 훈련할 필요가 있음 - 대도시에서 발생하는 재난사고는 불확실성이 높아 대처하기가 곤란함. 예측이 어려운 것은 복잡한 도시사회 구조, 인구와 시설의 과밀화 등 다양한 이유 때문임 - 재난사고 시나리오 운영을 통해 가상의 상황에 따른 대응의 흐름과 문제점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실제 상황에서 피해를 줄이거나 대응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음   현행 서울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 및 재난 대응 훈련에서 사용되는 시나리오는 현실성, 과학성, 연계성이 부족한 실정임 - 현실성은 지역특성의 반영, 다양한 가정 상황, 타임라인(시간에 따른 구성, 황금시간), 지역별 대응 역량 편차의 반영, 시민 및 유관기관의 임무와 내용 등의 측면에서 구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남 - 과학성은 논리적 상황 범위와 타임라인의 명확성 측면에서 구성이 미흡함 - 연계성은 재난 관련 대응 계획과 연계, 유형별 시나리오 수준의 편차, 적용 측면에서 구성이 미비한 것으로 나타남
  • [세미나 자료] 도시에너지포럼_ 에너지 전환과 지방정부의 역할
    등록일 2017-09-07 글쓴이 ssunha 조회수 22 READS
      토론회 목적   정부는 안전한 에너지공급정책의 일환으로 탈핵을 선언한 바 있음 ❍ 서울시는 원전하나 줄이기 사업을 통해 에너지소비량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확대하는 등 에너지전환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해왔으며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음 ❍ 토론회에서는 서울시의 에너지정책과 해외사례 등을 살펴보고 에너지전환의 가능성과 지방정부의 역할을 조명해보고자 함 행사계획   ❍ 행 사 명 : 에너지전환과 지방정부의 역할 ❍ 일 시 : 2017년 9월 5일(화) 13:30~16:00 ❍ 장 소 : 서울글로벌센터빌딩 국제회의장(9F) ❍ 주 최 : 서울연구원·서울특별시 ❍ 주 관 : 서울연구원   ❍ 주제발표 1. 전력수요 전망과 시사점 / 유승훈 교수 (서울과학기술대) 2. 해외사례를 통해 본 에너지전환의 시사점 / 박진희 교수 (동국대학교) 3.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를 통해 본 에너지전환 가능성 / 윤순진 교수 (서울대학교)   ❍ 토 론 좌 장 : 전의찬 교수(세종대학교) 토론자 : 김해창 교수(경성대학교)            이상훈 소장(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이유진 박사(녹색전환연구소)            조항문 박사(서울연구원) 문의   서울연구원 안전환경연구실 이윤혜 연구원 (02-2149-1270 / yhyi@si.re.kr)
  • [서울연구원_연구보고서] 빅데이터와 교통정책의 연계 방향(2017)_유경상
    등록일 2017-08-17 글쓴이 ssunha 조회수 50 READS
    빅데이터와 교통정책의 연계 방향 교통부문, 빅데이터 활용해 새로운 정책·서비스 개발 요구 날로 커져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전 세계적으로 생산 및 소비되고 있는 정보량은 과거 어느 때보다 많다. 데이터 처리 능력에 대한 사용자들의 욕구와 실제 기기의 성능 향상이 서로 상승 작용을 일으키고 있어 이러한 증가 추세는 물론 정보의 유형도 매우 다양해질 것으로 보이며,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이 도래하면 이러한 현상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빅데이터는 일반적인 데이터베이스 도구로 수집, 저장, 관리, 분석이 어려울 정도의 규모와 특성을 가지며, 이러한 유형의 빅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술이 계속 발전하고 있다. 가까운 미래에는 이러한 기술을 이용하여 빅데이터 활용이 획기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교통 부문에서도 교통카드 기록을 비롯하여 통행자의 이동 과정과 교통운영 과정에서 다양한 데이터가 끊임없이 생성되어 축적되고 있으며, 향후 자율주행차량의 등장 및 사물인터넷의 도입․확산으로 그 양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판단된다. 이와 더불어 교통 부문은 이용자 집단의 규모가 크고 실시간 정보 수집 및 제공의 효용이 높다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정책 및 서비스 개발 요구가 점차 증대되고 있다.
  • CITYNET 로고이미지
  • ICLEI 로고이미지
  • UNHABITAT 로고이미지
  • WEGOV 로고이미지
  • WORLDBANK 로고이미지
  • KOICA 로고이미지
  • KOTRA 로고이미지
  • 서울시청의 로고
  • K-Developedia 로고 이미지
  • MITI – Metropolis International Training Institute

The main mission of the Metropolis International Training Institute (MITI) is to strengthen the institutional and professional capacities of local and metropolitan authorities and their leaders for better public governance.

The Metropolis International Training Institute (MITI) is the training and learning center of Metropolis, established in 1996.Today, MITI counts on headquarters located in Seoul, and four regional centers: Cairo, Mashhad, Mexico City and Paris (Île-de-France). Formerly located in Montreal, the headquarters have been transferred to Seoul after a decision taken at the Metropolis Board of Directors’ meeting in Guangzhou, in 2012.

With its relaunch in Seoul, MITI enters a new era of knowledge dissemination, with the boosted activation of its regional centers. MITI will spare no efforts to operate training programs in line with other Metropolis activities, for all members of the Association, and also for its institutional partners and affiliated cities.
  • Metropolis 로고이미지
  • World Cities Summit 로고이미지
  • CLC 로고이미지
  • 해외건설협회 로고이미지
  • ADB 로고이미지
  • 기재부 로고이미지
  • 외교부 로고이미지
  • 수출입은행 로고이미지
  • 금융투자협회 로고이미지
  • KDI 로고이미지
  • 대한상공회의소 로고이미지
  • 중소기업중앙회 로고이미지
  • 대한국토 로고이미지
  • KOSMIC 로고이미지
  • 서울시립대
  • metta
  • 국토연구원
  • UN SDG 온라인플랫폼
  • 공유도시(Sharing City) 서울은?

시간, 공간, 재능, 물건, 정보 등 누구나 소유하고 있는 것을 함께 나누어 활용함으로써 쓰지 않고 놀리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며, 이웃과 공동체 의식도 형성하고, 환경에도 이로운 활동인 '공유'가 활성화된 도시입니다.

'공유도시 서울' 정책을 추진하게 된 이유는?

복지, 환경, 일자리 등에서 사회적 수요는 급증하고 있으나 한정된 예산과 자원으로 이를 해결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또한 급격한 도시화로 공동체 의식이 실종되었고, 과잉소비에 따른 자원고갈과 환경오염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해결이 어려운 도시의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문제들을 '공유'라는 새로운 방법을 통해 완화시켜 나가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