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 서울시, 국제회의 개최 5년 연속‘세계 3위 도시’수성
    등록일 2020-07-16 글쓴이 seoulsolution
    - 지난해 5년 연속 ‘최고의 MICE 도시’ 수상 이어, 세계적 MICE 도시의 명성 재확인 - 중대형 MICE 집중 유치, 지원금 규모 확대 등 종합지원 프로그램 통해 MICE 개최 장려 -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노멀(New Normal)에 대비한 “서울형 마이스 표준” 제시할 것 □ 서울시가 지난 한 해, 전 세계에서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도시 3위에 선정됐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연속 이어진 기록이다. 순위 도시 '19년 ’18년 증감 1 싱가포르 1,205 1,238(1위) △33 2 브뤼셀 963 734(2위) 229 3 서울 609 439(3위) 170 4 파리 405 260(6위) 145 5 비엔나 325 404(4위) △79 □ 세계 국제회의 통계를 공식 집계하고 있는 국제협회연합(Union of International Associations, UIA)이 지난 10일 발표한 『국제회의 통계 보고서(International Meetings Statistics Report)』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해 국제회의 총 609건을 개최해 최종 3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대비 39% 상승한 수치이다.   □ 주요 도시별 순위로는 1위 싱가포르(1,205건), 2위 브뤼셀(963건), 3위 서울(609건), 4위 파리(405건), 5위 비엔나(325건) 순이다. ○ 특히, 이번 성과는 UIA 측이 인정불가 기준으로 제시한 기업 교육 행사, 자동차 쇼, 제품 출시 행사, 연속성 있는 의학 교육 세션, 대학 연수회 등을 제외한 순수 국제회의 개최 성적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 서울시는 지난해, ‘최고의 MICE 도시(Best MICE City)’에도 5년 연속으로 이름을 올리며, 세계적인 MICE 대표 도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당시 5년 연속 수상자에게만 주어지는 <퀸트 어워드(Quint Award)>를 도시 분야 최초로 수상한 데 이어 이번 국제회의 개최 도시 세계 3위 선정까지, 서울 MICE는 겹경사를 맞았다. ○ ‘최고의 MICE 도시(Best MICE City)’ 시상을 주관한 「글로벌 트래블러」는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비즈니스 여행 전문지로, 매년 구독자 30만 명을 대상으로 최고의 MICE 도시를 선정‧발표하고 있다.   □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굴뚝 없는 황금산업인 MICE 분야 육성을 위해 ‘세계 최고의 MICE 도시’를 목표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지난 2019년부터는 중대형 MICE 집중 유치 및 지원금 규모 확대, 서울 MICE 종합지원센터 신규 설치 등을 골자로 하는 종합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해, 서울에서 보다 많은 국제행사가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 장려하였다. ○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의 MICE 행사가 취소‧연기돼 막대한 피해를 입은 MICE 업계를 긴급 지원하고자, 지난 4월부터 “서울 MICE 업계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세계 3위의 국제회의 개최도시로 5년 연속 선정을 통해 서울의 국제적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고, 코로나19로 극심한 어려움에 처해 있는 MICE 업계에는 희망의 메시지가 되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뉴노멀(New Normal)에 대비한 ‘서울형 마이스 표준’을 제시하여, 세계를 선도하는 최고의 MICE 도시로 발돋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시, 장애인 '집단거주'에서 '내집 살림'으로…전국 첫 시범기관 10월 선정
    등록일 2020-09-15 글쓴이 seoulsolution
    - ‘시설’ 단위 탈시설 지원 「장애인 거주시설 변환사업」 올해 1개소 시범사업 착수 - 시설장애인은 지역사회로 자립, 기존 시설은 폐지 후 주거서비스기관 탈바꿈 - 각 시설별 특성 고려 4개 탈시설 모델 개발 완료… 3년 간 계획수립~완료 전 과정 지원 □ 시설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집단거주’ 했던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개인의 ‘내 집 살림’을 시작한다. 기존 장애인 거주시설은 폐지 후 주거서비스 기관으로 탈바꿈한다.   □ 서울시가 장애인들이 집단생활을 했던 거주시설을 새로운 주거서비스 모델로 바꾸는 「장애인 거주시설 변환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작한다. 10월 중 1개 시설을 선정해 시범사업에 착수, '22년까지 완료한다.   □ 「장애인 거주시설 변환사업」은 입소 장애인 모두 장애인 지원주택 등으로 이전해 자립생활을 시작하고, 기존 거주시설은 폐지 후 지역사회 기반 주거서비스 기관으로 변환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장애인 개개인의 탈시설을 넘어 ‘시설 단위’ 탈시설을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것. □ 시설에서 생활하던 장애인들이 개개인의 사생활과 자율성, 생활양식이 존중되는 ‘내 집 살림’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취지다. 탈시설 정책의 가속화를 골자로 한 서울시의 「2차 장애인 탈시설화 정책」('18.~'22.)의 핵심이다. □ 서울시는 본격 추진에 앞서 서울시 복지재단과 함께 각 시설별 특성을 고려한 4개 탈시설 모델을 개발 완료했다. ○ A모형 : 시설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이 해당시설을 폐지한 후 시설 전체를 ‘주거서비스센터’로 변환하는 방식이다. ‘주거서비스센터’는 30~50가구 규모의 장애인 지원주택을 하나로 묶고, 이용인 사례관리, 서비스 연계, 주택관리 같은 통합 주거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 B모형 : 기존법인이 시설의 일부는 ‘주거서비스센터’로 운영하고, 다른 공간은 장애인복지관이나 주간보호시설 같은 복지시설로 병행 운영하는 방식이다. ○ C모형 : 새 법인이 폐지 시설의 일부를 ‘주거서비스센터’로 운영하고, 기존 법인은 시설 일부를 재활병원 같은 용도로 전환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 D모형 : 운영법인이 시설을 폐지하고 법인 해산 후 재산을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에 기증(기부채납)하는 방식이다.   □ 서울시는 서울시내 총 43개 장애인 거주시설 중 공모를 통해 올해 1개소, '21년 1개소를 각각 선정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올해는 9월11일 사업설명회 개최 후 9월14일~29일 신청을 받아 10월12일 최종 대상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 서울시는 외부 선정위원회를 통해 운영법인의 공신력과 재정능력, 거주시설 변환사업 의지‧능력을 기준으로 평가해 최종 선정한다.   □ 최종 선정된 시설은 법률‧주택‧복지 등 학계와 현장 전문가들로 구성된 ‘컨설팅단’이 3년 간('20.~'22.) 전 과정을 지원한다. ○ 우선, 올해는 ‘준비’ 단계로 시설에서 수립한 계획서와 대내‧외 환경분석(주변여건, 복지욕구, 건물부지, 종사자 고용연계 등)을 바탕으로 전환방향을 설정한다. ○ '21년은 ‘전환’ 단계로 컨설팅을 본격 시행한다. 시설의 기능전환 목적사업, 종사자 고용연계, 이용인 전환 등 구체적인 전환계획을 수립한다. ○ '22년은 ‘완료’ 단계로 입소 장애인에게 지원주택 등 주거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사회 주거서비스 사업 시작한다. 기존 종사자 고용, 시설 폐지·전환 등 계획을 실행한다.   □ 「장애인 거주시설 변환사업」 시범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서울소식-공고-입찰공고)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02-2133-7456)로 문의하면 상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 한편, 서울시는 '09년부터 전국 최초로 장애인 탈시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 1차 장애인 탈시설화 정책」('13년~'17년)을 통해 604명의 시설장애인이 지역사회에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2차 탈시설화 정책('18년~'22년) 동안에는 800명의 탈시설을 목표로 지원주택 통합서비스 확대 등 25개의 세부과제를 수립‧시행하고 있다. ○ 서울시는 1차 탈시설 정책을 통해 탈시설에 대한 인식을 확대하고 604명의 탈시설을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개인’ 단위의 접근과 시설 폐지 후 종사자 고용문제 등에 대한 대책이 부재하다는 한계점이 있었다. ○ 이런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2차 정책에서는 보다 많은 장애인이 지역사회 안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탈시설의 범위를 개인 중심에서 ‘시설’ 중심으로 확대하고, 민·관 협치를 기반으로 장애인 거주시설의 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있다.   □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장애인 거주시설 변환사업은 법과 제도적 기반이 없어 풀어야 할 난제가 많은 사업이다. 그러나 탈시설은 장애인 인권정책이 지향하는 궁극적인 목표다.”라며 “정부와 장애계, 전문가들과 긴밀하게 협업하고 해당법인, 시설, 종사자, 이용인 등 이해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신뢰받는 탈시설 정책을 추진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서울시, 도시・건축 심의 전문성 강화…전국 최초 '스마트 회의시스템' 구축
    등록일 2020-09-03 글쓴이 seoulsolution
    - 문서기반 도계위 심의 첨단 디지털기술 활용 ‘스마트회의’로 70년 만에 전환 - 3D 가상 서울서 미래 변화모습 확인, VR로 시뮬레이션, 스마트보드로 양방향 소통 - 회의 전용공간 ‘서울 도시‧건축 열린 회의실’ 개관…「도시‧건축혁신」 전문회의실로 - 위원회 심의 전문성 및 의사결정의 신속성‧정확성, 창조적 도시・건축 실행력 강화 □ 서울시내 도시・건축 관련 계획을 심의‧자문하고 주요 의사결정을 내리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가 70년 만에 문서기반 회의를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회의’로 전환한다.   □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도시・건축 관련 위원회에 특화된 ‘스마트 회의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2일(수) 열린 ‘2020년 제 12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시작으로 운영에 들어갔다.   □ 1949년 도계위가 구성된 이래 줄곧 종이문서나 개별노트북을 통해 한정적인 정보를 두고 안건을 심의했다면, 이제 가상현실(VR), 3D데이터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하는 스마트 심의 시대가 열린다. ○ 기존 일반 회의실에서는 회의자료를 종이문서로 출력하거나 개별 노트북으로 보면서 회의를 진행하다 보니 안건이력, 대상지 현황, 경관 시뮬레이션, 교통‧환경영향 같은 다양한 심의 정보를 즉각적으로 확인하고 단시간에 정확한 의사소통을 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 서울시는 안건을 입체적으로 확인하고 심의 전문성을 강화하여 한층 빠르고 정확한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3차원 환경의 버추얼 서울을 위원회 기능으로 도입하였다.   □ 앞으로는 도시를 개발함에 있어 심의단계에서부터 버추얼 서울을 통해 사전 시뮬레이션 해봄으로서 도시에 어떤 영향(주변 건물의 일조량, 경관 등)을 미치는지 미리 분석해 볼 수 있으며, VR기기를 이용해 대상지 일대 현황도 확인해볼 수도 있다. ○ ‘21년에는 3D 기반 ‘버추얼 서울’ 시스템 기능이 확대 구축되어 교통영향평가, 주변상권 정보분석, 도시・건축 설계공모 등에도 활용되 도시의 미래 변화상을 보다 실제감 있게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서울시는 관련 장비와 시스템을 갖춘 ‘서울 도시‧건축 열린 회의실’을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서울도시건축센터 1층에 280.4㎡ 규모로 구축했다. 회의공간은 총 33석으로, 각 자리마다 모니터와 스마트보드가 있고, 키오스크 VR기기 등의 장비도 갖췄다. ○ ‘서울 도시‧건축 열린 회의실’에는 ▴버추얼 서울 ▴가상현실(VR) 경관시뮬레이션 ▴도시‧건축 위원회 통합관리 시스템 같은 첨단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다.   □ 회의 중 스마트보드에 직접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려 설명하고 그 내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양방향 회의시스템’도 갖춰서 서로 아이디어를 발전시켜나가면서 보다 합리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   □ 또,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구축한 ‘도시‧건축 위원회 통합관리 시스템’을 통해 상정된 안건과 관련된 히스토리와 대상지 현황 등 심의 관련 정보를 바로 확인 가능하다. 빠른 시간 내에 정확한 의사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도시‧건축 위원회 통합관리 시스템’은 위원회 개최 준비와 심의 운영, 개최 후 결과와 후속조치까지, 도시계획위원회 전 과정에 걸친 절차를 데이터베이스(DB)화해 통합 관리하는 사이트다. 안건의 이력관리뿐 아니라 심의와 관련한 통계구축과 제도개선 연구 등에도 다각도로 활용된다. ○ 현재 도시계획위원회와 도시‧건축공동위원회 개최 시 이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시는 올 하반기 도시재생위원회, 도시재정비위원회, 건축위원회, 시장정비사업심의위원회 등으로 확대 구축해 운영할 계획이다. 시스템 도입이 필요한 자치구 및 타 시도에 도입될 수 있도록 컨설팅 및 관련 노하우도 전수할 예정이다.   □ 특히, 서울시는 새로 조성한 ‘서울 도시‧건축 열린 회의실’을 천편일률적인 아파트에 창조적인 새 경관을 창출하는 「도시‧건축혁신방안」 추진을 위한 전문 회의실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 정비사업의 주요 의사결정을 하는 도계위뿐 아니라 주민과 건축가, 공공이 함께 참여하는 ‘도시‧건축혁신 공공기획자문단’ 회의가 이곳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서울플랜」 등 도시계획 수립과 관련해 시민이 참여하는 다양한 회의도 개최된다. ○ 서울시는 앞서 2019년 3월 아파트단지의 도시성 회복 및 디자인 혁신을 위한 사전 공공기획을 주요 골자로 하는 「서울 도시・건축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위원들로 구성된 ‘공공기획자문단’ 운영을 통해 정비사업의 일관되고 신속한 의사결정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 「도시‧건축혁신방안」은 도시계획 결정권자인 시가 정비사업 전 과정에서 주민과 함께 고민해 지역의 경관과 역사 문화적 맥락을 고려한 입체적인 건축디자인을 유도하는 것이 핵심이다. 위원회 운영의 혁신을 통해 의사결정의 전문성과 창조적인 도시・건축의 실행력을 높인다는 목표다.   □ 서울시는 ‘서울 도시‧건축 열린 회의실’을 도시‧건축 관련 회의뿐 아니라 공공-전문가-시민 누구나 이용하는 소통‧학습의 장으로도 활용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된 이후 일반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 개관과 함께 진행 중인 ‘도시・건축혁신 전시회’는 서울시의 「도시‧건축 혁신방안」 발표 이후 지난 1년 간의 시범사업 성과와 참여 건축가 10인의 인터뷰를 공유하는 전시다. 현재는 전문가 대상 프리뷰 전시가 진행 중이며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 회의실에 비치된 키오스크에는 서울의 주요 명소를 둘러볼 수 있는 VR, 서울경관기록화사업, 도시・건축혁신 시범사업 영상, 도시・건축 관련 주요 포털사이트, 돈의문박물관마을 홍보자료 등의 시민참여 컨텐츠를 볼 수 있다.   □ 한편,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회의 책상 간 거리는 1m 이상으로 이격하고, 회의 개최 시 출입자 명단 관리, 마스크 착용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시행한다. □ 이정화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단순히 건물을 짓는 것을 넘어 서울의 미래 100년 도시경관을 바꿀 창의적인 도시‧건축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만큼, 주요 의사결정을 내리는 도시‧건축 관련 위원회 운영도 진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도시・건축 전문 스마트 회의시스템 구축을 통해 위원회 심의가 한층 더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위원회 운영 시스템 혁신을 통해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서울 도시・건축의 혁신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미국_ Yahoo Finance] IBM, 서울시와 손잡고 AI기반 챗봇 개발
    등록일 2020-09-02 글쓴이 seoulsolution
    IBM, 서울시와 손잡고 AI기반 챗봇 개발 Yahoo Finance (미국), 2020.8. 20. - 서울시가 ‘I·CARE·YOU’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IBM의 AI 기술을 활용한 챗봇을 개발함. 서울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일상생활 변화와 어려움을 실태 조사했음. 조사에는 건강 변화, 사회적 고립 및 환경적 요소 관련 어려움뿐만 아니라 식습관, 여가 시간, 사회적 상호작용 관련 변화에 대한 설문이 포함됨 -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AI 챗봇을 이용한 이번 실태조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처한 상황과 어려움을 살펴볼 수 있었다. IBM과의 협업은 민관협력의 좋은 사례가 되었으며 앞으로 서울시의 다양한 정책 개발에 연계될 수 있도록 사용할 방침”이라고 밝힘   https://finance.yahoo.com/news/ibm-collaborated-city-seoul-south-130000139.html   <유사보도> 미국 PR Newswire, Voicebot.ai    

발간물 & 연구보고서

  • CITYNET 로고이미지
  • ICLEI 로고이미지
  • UNHABITAT 로고이미지
  • WEGOV 로고이미지
  • WORLDBANK 로고이미지
  • KOICA 로고이미지
  • KOTRA 로고이미지
  • 서울시청의 로고
  • K-Developedia 로고 이미지
  • MITI – Metropolis International Training Institute

The main mission of the Metropolis International Training Institute (MITI) is to strengthen the institutional and professional capacities of local and metropolitan authorities and their leaders for better public governance.

The Metropolis International Training Institute (MITI) is the training and learning center of Metropolis, established in 1996.Today, MITI counts on headquarters located in Seoul, and four regional centers: Cairo, Mashhad, Mexico City and Paris (Île-de-France). Formerly located in Montreal, the headquarters have been transferred to Seoul after a decision taken at the Metropolis Board of Directors’ meeting in Guangzhou, in 2012.

With its relaunch in Seoul, MITI enters a new era of knowledge dissemination, with the boosted activation of its regional centers. MITI will spare no efforts to operate training programs in line with other Metropolis activities, for all members of the Association, and also for its institutional partners and affiliated cities.
  • Metropolis 로고이미지
  • World Cities Summit 로고이미지
  • CLC 로고이미지
  • 해외건설협회 로고이미지
  • ADB 로고이미지
  • 기재부 로고이미지
  • 외교부 로고이미지
  • 수출입은행 로고이미지
  • 금융투자협회 로고이미지
  • KDI 로고이미지
  • 대한상공회의소 로고이미지
  • 중소기업중앙회 로고이미지
  • 대한국토 로고이미지
  • KOSMIC 로고이미지
  • 서울시립대
  • metta
  • 국토연구원
  • UN SDG 온라인플랫폼
  • 공유도시(Sharing City) 서울은?

시간, 공간, 재능, 물건, 정보 등 누구나 소유하고 있는 것을 함께 나누어 활용함으로써 쓰지 않고 놀리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며, 이웃과 공동체 의식도 형성하고, 환경에도 이로운 활동인 '공유'가 활성화된 도시입니다.

'공유도시 서울' 정책을 추진하게 된 이유는?

복지, 환경, 일자리 등에서 사회적 수요는 급증하고 있으나 한정된 예산과 자원으로 이를 해결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또한 급격한 도시화로 공동체 의식이 실종되었고, 과잉소비에 따른 자원고갈과 환경오염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해결이 어려운 도시의 경제적, 사회적, 환경적 문제들을 '공유'라는 새로운 방법을 통해 완화시켜 나가고자 합니다.